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에스원, ‘청소년 온라인 진로멘토링’ 실시

진로 사각지대 청소년을 위한 양질의 진로 교육 프로그램
청소년들에게 진로에 대한 꿈과 희망 주다
4월 29일부터 6월 17일까지 매주 목요일 멘토링 진행

2021-07-12 14:00 출처: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

멘토링 진행(소규모, 학교·자택)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12일 -- 에스원 임직원 175명이 청소년 진로 지원을 위한 교육 기부 자원봉사자(진로사람책) 활동에 참여했다.

‘온라인 진로사람책’은 청소년들이 화상 회의 플랫폼을 통해 기업 임직원들에게 업무 이야기를 듣고, 질의응답을 나누며 진로와 꿈을 찾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으로,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가 주관·진행한다.

일반적인 진로 특강과 달리 소규모로 진행(멘토 1명당 멘티 8명 이하)해 상호 간 깊이 있게 직업·진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원활한 진행을 위해 에스원 임직원들과 함께 대한민국대학생교육기부단 190명이 참여해 행사를 지원했다.

프로그램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6개 지역(경기·인천·광주·대전·경남·전남), 8개 중학교 청소년 약 1600명이 참여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 교육 혜택을 받기 어려운 소규모 학교의 참여율이 높아 진로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들의 진로 멘토링 확대라는 데 의의가 있었다. 학교 진로 수업시간 활용해 학교 측 만족도도 높았다. 한 교사는 “팬데믹 시대 점차 필요성이 대두되는 교육의 한 부분이었다. 꼭 필요한 교육활동이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꿈을 생각해본 적 없었는데 이렇게 꿈을 한 번 더 생각하는 기회가 된 것 같아 기쁘고 행복하다”, “영상을 보고 학습지를 풀어야 했던 따분한 진로 교육이 아닌 해당 분야에서 일하는 분과 소통할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다” 등의 소감을 밝혔다.

진로사람책으로 참여한 에스원 직원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내 직업, 내 가치관에 대해 다시 살펴보고 생각해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아이들을 통해 많은 것을 공감하고, 오히려 힐링되는 가슴 따뜻한 시간이었다. 우리 아이들이 마음껏 꿈꿀 수 있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 “요즘 청소년과 소통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고, 더불어 저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돼 좋았다”고 말했다.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는 앞으로도 진로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진로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 개요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는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자원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구 △정부 정책 제안 △시니어 사회 참여 △기업 사회공헌 활동 등을 지원하는 자원봉사 전문 비영리 단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