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청소년들이 공공미술 통한 인권의 길 만든다

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숙명여자대학교 회화과와 협력해 청소년 문화예술 프로그램 진행
6일부터 미술 진로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시작
용산구에 청소년이 만드는 세대 간 역사의 징검다리 ‘인권의 길’ 선보일 예정

2021-07-05 06:00 출처: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2021 아트 미(美)래야(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숙명여자대학교)

2020 아트 미래야 6기 활동 결과물 영상(한국화/박한슬)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05일 --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이하 스스로넷)가 7월 6일부터 8월 2일까지 ‘인권’과 ‘공공미술’을 주제로 미술 진로 탐색 프로젝트 ‘아트 미래야’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스스로넷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숙명여자대학교(이하 숙명여대) 회화과와 협력해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에 소재한 민주인권기념관과 청소년미디어센터가 이어지는 골목에 ‘청소년이 만드는 인권의 길’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트 미(美)래야’는 2015년부터 매년 실시해 90명 청소년들에게 문화예술 분야 진로 탐색·설계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올해는 ‘인권’이라는 특별 주제를 통해 인권 감수성을 기르고 각 청소년의 창조적 사고를 표현하는 예술 교육 활동을 진행한다.

전체 기획은 스스로넷이, 프로젝트 교육은 김정아 숙명여대 회화과 교수와 회화과 재학생이 지원 멘토로 참여한다. 청소년들은 프로젝트를 통해 스스로 인권 주제에 대해 접근, 토론을 기반으로 인권의 가치를 내면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창의적 표현을 담은 작품을 만들게 된다. 프로젝트를 통해 완성된 작품을 공공 설치미술로 제공해 청소년들이 직접 ‘인권의 길’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8월 11일부터 9월 18일까지 총 11회에 걸쳐 진행되며,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용산구의 지원으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14~19세 청소년이면 누구나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센터 홈페이지 안내에 따라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스스로넷 이정연 관장은 “인권의 길을 조성하는 과정에 청소년들이 역사, 지역사회 이해와 자부심을 높이고, 인권에 대해 사회가 함께 생각해봐야 하는 청소년들의 메시지를 맘껏 표현하기를 기대한다. 특히 모든 과정을 통해 미디어리터러시 능력을 키우고, 개인의 독창성이 발현되는 동시에 공통의 경험으로 협업을 체화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21 ‘아트 미(美)래야’ 참가자 모집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7월 6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개요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는 청소년이 미디어로 세상과 소통하고 스스로 네트워크를 만드는 즐거움을 깨우칠 수 있도록 미디어 교육, 미디어 활동, 미디어 중독 예방, KYMF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등을 운영하는 서울시 청소년 미디어 특화시설이다.

웹사이트: http://www.ssro.net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