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제66회 현충일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52명에게 장학금 전달

일반 시민, KB국민은행, 카카오같이가치, 해피빈 등 후원

2021-06-09 07:00 출처: 흥사단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진행한 나라 사랑 문구 표현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09일 --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6월 6일 제66회 현충일을 맞아 참된 나라 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예우하는 ‘2021년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행사에는 2021년 장학생으로 선발된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 및 대학생들이 참여했다.

흥사단은 올해 총 52명(고등학생 36명·대학생 16명)의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을 선발했으며 대학생에겐 200만원,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본부는 2005년부터 모금을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 650여명에게 총 6억3950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이춘재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상임대표는 수여식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일본의 모진 고문과 핍박에도 진정한 나라 사랑 정신을 실천한 선조의 후손들이 사회에서 건강한 시민의식을 이끌어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본부는 장학금 사업 외에도 임시정부 및 역사 탐방, 도서 지원,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인성 캠프,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흥사단은 장학금 모금을 위해 △일반 시민 △카카오같이가치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해피빈 △KT&G △사랑의 열매 △기업 등의 후원과 도움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KB국민은행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3000만원을 후원했다.

이외에도 이춘재 상임대표, 신동선·나종목·김전승·이송·지정호 공동대표가 여러 분야에서 후원금 모금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은 ‘우리는 대한의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후손입니다’라는 문구 표현으로 마무리됐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청소년을 포함해 인문·공학·예술·의학 등 각 분야에서 꿈을 키우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지원을 시민들과 합심해 이어나갈 계획이다.

흥사단 개요

흥사단(興士團, Young Korean Academy)은 1913년 도산 안창호 선생께서 민족의 자주독립과 번영을 위해 창립한 민족운동 단체다.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으로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운동, 민족통일 운동, 투명사회 운동, 교육 운동 등을 비롯해 지역 사회 시민운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yka.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