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미미디어,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감동 이어가는 스미노 요루의 신작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출간

30만부의 신화를 이룬 ‘너·췌·먹’의 감동, 이번에는 대학에서 펼쳐지다

2020-07-14 10:37 출처: 소미미디어

소미미디어가 펴낸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표지

교보문고 광화문점 ‘책의 발견’ 현장 스케치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4일 -- 소미미디어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로 한국 독자들에게 강렬한 인상과 감동을 남긴 스미노 요루의 신작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를 출간했다. 이번 작품은 대학 신입생들을 주인공으로 하여 청춘의 미숙하고 쌉싸래한 성장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야기는 남들과 거리를 두고 ‘아웃사이더’ 같은 대학 생활을 꿈꾸는 신입생 다바타 가에데와 그의 앞에 나타난 엉뚱한 여학생 아키요시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강의실에서 번쩍 손을 들고 터무니없는 의견을 발표하는 아키요시와 최대한 그녀를 피하고자 하는 가에데였지만 강렬한 첫 만남으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된다.

그렇게 두 사람은 평화에 대해 논하는 동아리 ‘모아이’를 결성하고 소소한 활동을 펼친다. 그러나 3년 뒤 어느덧 모아이는 수상한 취업용 인맥 쌓기 동아리로 변질됐다. 이를 견디지 못하고 가에데는 스스로 이 동아리를 무너트리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파헤칠수록 점차 드러나는 동아리의 실체는 처참하기만 하다.

작가는 ‘낭만’이라는 단어로 쉽게 치부되곤 하는 대학이라는 ‘공간’의 리얼리티를 섬세한 묘사로 그려냈다. 동시에 인물의 행동과 심리를 치열하게 표현해냈다. 저자의 끈질긴 시선은 스무 살이 섣불리 저지르는 미숙하고 순진하고 섣부른 순간들을 포착해낸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작가 스미노 요루의 이번 작품 또한 일본문학 전문 번역가 양윤옥이 번역을 맡아 작가 특유의 독특한 감정과 정서를 유려하게 풀어내었다. 특히 양윤옥 번역가는 “독자 한 사람 한 사람의 현재와 과거에 따라, 경험치의 깊이에 따라 각기 다른 수많은 파문으로 번져나갈 작품으로 자신 있게 추천하고 싶다”고 작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양 번역가는 히가시노 게이고 ‘녹나무의 파수꾼’, ‘연애의 행방’,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번역한 바 있다.

또한 출간에 맞춰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이벤트가 진행된다. 특히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는 ‘책의 발견’ 공간에서 작가展이 개최된다. ‘청춘, 지금 만나러 갈게’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전시에서는 저자의 세계관을 아우르는 문구들과 공간으로 꾸며졌다. 전시장에서는 저자 친필 사인본 한정판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소미미디어 공식 SNS를 통하여 방문 인증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공식 SNS(https://www.instagram.com/somymedia_book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미미디어는 학교 폭력 문제를 다루며 독자의 깊은 공감을 자아낸 스미노 요루의 문제작 ‘밤의 괴물’도 동시기에 리커버 출간됨을 밝혔다. 스미노 요루의 신간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밤의 괴물’ 리커버는 모두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미미디어 개요

소미미디어는 ‘신감각 재미주의’를 목표로 소설, 만화, 라이트노벨, 일반서 출판과 디지털 콘텐츠(전자책 등)를 서비스하고 있다. 매월 소설 2권, 라이트노벨 12권, 만화 15권을 출판하며 출판된 작품은 동시 또는 시차를 두고 디지털 서비스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