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쎄를라잇브루잉, 이번엔 수제맥주 캔으로 로켓 만들어 발사한다

수제맥주 알루미늄 캔으로 로켓 만들어 자사 제품 로켓필스와 9월 중 발사 예정...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2번째 우주 마케팅 협력

2020-07-13 11:00 출처: 더쎄를라잇브루잉

NASA가 발사한 사운딩 로켓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3일 --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이 이번엔 수제맥주 캔으로 만든 로켓을 하늘로 쏘아 올린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대표 박재필)와 함께 알루미늄 수제맥주 캔으로 사운딩 로켓을 만들어 자사의 수제맥주인 로켓필스와 9월 중 쏘아 올릴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사운딩 로켓은 연구를 위해 발사하는 실험용 로켓이다. 보통 인공위성(100㎞) 고도보다는 낮고 성층권(10~40㎞)보다는 높은 중간권(50~100㎞)까지 올라갔다가 지상으로 떨어진다. 비행시간은 최대 수십 분 정도다.

국내에서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1993년 1단 고체 로켓 KSR-I를 사운딩 로켓으로 두 차례 발사한 적이 있다. 항우연은 1997, 98년 2단형 고체연료 로켓 KSR-Ⅱ를, 2002년 최초의 액체 추진 로켓 KSR-Ⅲ을 발사했다. 이때 쌓은 기술은 우주 발사체 나로호(KSLV-Ⅰ), 한국형 우주발사체(KSLV-Ⅱ) 개발의 밑바탕이 됐다.

발사 장소는 인허가 및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해외 발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018년 KAIST가 개발한 사운딩 로켓인 우리새 2호가 정부의 허가를 1㎞ 상공까지 받고 전북 새만금 간척지에서 발사된 적 있지만, 이외에는 선진국과 달리 수많은 규제에 막혀 정부 인허가를 받는 데 실패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의 발사체는 로켓필스를 담는 알루미늄 캔으로 제작된다. 앞서 1차 프로젝트 때와 마찬가지로 로켓에 고프로를 달아 발사부터 낙하산과 함께 안전하게 추락하는 것까지 모든 과정을 영상으로 담은 뒤 나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도전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의 ‘프로젝트 BTS(Beer To Space)’ 2탄으로 지난 1탄의 성공에 힘입어 기획됐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올해 5월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와 헬륨풍선을 활용해 우주 성층권인 43.5㎞까지 수제맥주를 올려 보내는 프로젝트 BTS 1탄을 진행했다. 당시 상황은 영상으로 담겨 대중에 공개됐다.

2탄은 그보다 더 높은 고도를 목표로 해 한층 더 높은 기술적 과제를 요구한다. 이번 프로젝트의 기획과 마케팅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이, 발사체 설계와 기술 지원은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를 비롯한 여러 로켓 발사체 스타트업 및 로켓 과학자들이 맡는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이번 로켓은 사운딩 로켓으로 나로호 같은 큰 로켓은 아니기에 한계가 분명 존재하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 프로젝트를 도전한 다음 2021~22년쯤에는 반드시 발사체에 수제맥주를 담아 지구 궤도에 올라갈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개발한 발사체가 상용화되는 2021년에는 해당 로켓의 페이로드(Payload, 화물선)에 로켓필스를 실어서 지구 저궤도에 맥주를 품은 인공위성이 떠다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박재필 대표는 “또 한번 우주를 주제로 더쎄를라잇브루잉과 프로젝트를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주라는 주제가 기술 뿐만이 아니라 일상에 한발짝 더 나아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앞으로 계획 중 하나인 달에 맥주를 보내는 그날까지 저희의 작업들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설립 4년 차를 맞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은 2019년 송도맥주축제와 신촌맥주축제에서 수제 맥주 판매량 1위를 달성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특히 신촌맥주축제에서는 국내 로컬 브루어리들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양조장을 제치고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식약처 기준 단일 제조장 면허 가운데 가장 많은 레시피 수(39가지, 중복 제외)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며 대표 제품인 우주IPA는 출시와 함께 10만잔이 넘게 팔렸다. 또 다른 주력 제품 로켓필스는 2019년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라거 부문 대상을 받았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개요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는 부산에 있는 우주 기술 기반 스타트업이다. 초소형 위성 군집 개발 및 위성 정보를 활용한 해양도시, 도시 생태계 관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하반기 Pre-A 시리즈 투자를 유치 확정했다. 2023년까지 위성정보 서비스를 위한 자사의 초소형 위성 2기를 실제 우주로 발사해 기술 검증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개요

더쎄를라잇브루잉은 맥주 원재료(맥아 및 홉)를 수입해 국내 양조장에 공급하고 자체 양조장을 통해 약 30가지의 수제맥주를 직접 생산, 유통하는 종합 크래프트 맥주 벤처기업이다.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수제맥주 양조장, 원재료 창고, 수제맥주 펍을 운영하고 있으며 세계 유수의 수제맥주 업체들과 국내 원재료 공급 총판에 대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